처음화면으로
  • 처음화면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화면확대
  • 화면축소
  • 화면기본크기로 설정됩니다
  • 사이트 즐겨찾기
    • 인사말
      • 시설소개
      • 연혁
      • 조직도
      • 오시는길
    • 사업안내
      • 입소절차
      • 사례관리
      • 주요서비스
      • 퇴소절차
    • 생활실
    • 후원/자원봉사
      • 후원안내 및 신청
      • 자원봉사안내 및 신청
    • 게시판
      • 공지사항
      • 포토앨범
      • 일정표
      • 질문과답변
      • 이야기마당
    • 인트라넷
      • 공지사항
      • 자료실
      • 시설소개
      • 연혁
      • 조직도
      • 오시는길
    시설소개
    사랑과 꿈이 피어나는 곳!

    예스홈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NO가 아닌 YES, Yes Home은 고달픈 인생의 여정에서 지친 몸과 마음이 쉼을 얻을 수 있도록 삼각산을 배경으로 깨끗하고 쾌적한 공간속에 정신적인 편안함을 제공하는 2007년 2월에 설립된 정신재활(주거)시설입니다.

    예스홈은 주변의 자연과 더불어 신체적인 건강과 정신적인 건강을 함께 훈련받는 곳이며 재활훈련을 통해 독립적인 생활을 실천할 수 있는 자립심을 키워주고, 생활훈련, 사회적응 훈련, 취업연계를 통한 사회복귀의 기초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함께 살아가기 위한 안정된 주거환경 제공은 물론 전쟁터와 같은 이 세상의 삶을 살아갈 때 위로와 힘, 용기를 얻을 수 있도록 회원 한명 한명에게 필요한 지지와 격려를 보냅니다.

    언젠가 본 책에서 ‘선택’에 대한 글이 생각나는데 우리 인생의 많은 부분이 선택에 달렸다는 것입니다.
    인생에서 분노와 좌절만을 느끼며 사는 사람들은 인생의 다른 쪽은 보지 않고 마치 불행하기로 작정한 사람들처럼 불행한 삶을 선택해 산다는 것입니다.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 장애를 갖고 태어난 사람, 갈라선 부모 밑에서 불우한 유년을 보낸 사람....이들 가운데 그런 운명을 선택해서 태어난 사람이 과연 있을까요? 생각지도 못했던 인생의 고뇌는 또 얼마나 많은가요?

    배우자나 가족이 죽었을때,이혼 별거 불치병에 걸리는 경우,실직,파산등 위기의 형태는 다양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 수 있을까요? 환경이 불행하다고 그 환경을 원망하며 계속 불행하게 살기를 선택한다는 건 어리석은 일이 아닐까요?

    이곳에 오실 때 자신이 처한 형편과 환경을 원망하며 계속 불행하게 살기를 선택하지 말고, 긍정적이며 행복한 삶을 선택하기로 굳게 결심하고 예스홈의 가족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가장 소중한 인연으로 만난 8명의 남성들은 지나간 시간들이 아무리 괴로웠어도
    좌절하지 않고 예스홈에서 현재를 사랑하며 미래에 대한 멋진 꿈을 설계합니다.
    우리의 삶은 아직 끝나지 않은 거라고 말하면서--늘~ 곁에서 힘이 되어주고--
    부족함이 있어도--- 괜찮은 거라고 서로 이해하고--- 도우면서--- 함께!
    세상으로 나가기 위한 홀로서기 준비를 합니다.
    예스홈은 정신적, 심적으로 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을 언제든지 따뜻한
    마음으로 환영합니다.
    시설장 한영은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탐하로 234 TEL:055-533-7811 FAX: 055-533-7844